랄프 윈터의 비서구 선교운동사
The 25 Unbelievable Years : 1945-1969
판매가격 :
12,600(10%↓)
정 가 :
14,000
적립금 :
630원 (5%)
브랜드 :
도서출판 예수전도단 [브랜드바로가기]
출시일 :
2012-07-05
저자 :
랄프 윈터
역자 :
임윤택
판형(크기) :
신국변형
총페이지 :
296p
ISBN :
978-89-5536-406-4
구매수량 :
총 금액 :

상세정보 DETAIL VIEW

세계 선교학계의 석학이자 《퍼스펙티브스》의 공동편집자인
랄프 윈터 박사의 놀라운 혜안이 담긴 책!

 

데이비드 헤셀그레이브 박사, 폴 피어슨 박사, 박기호 교수,
이동휘 목사, 정민영 선교사, 한정국 선교사, 한철호 선교사 적극 추천!!

 


세계 선교의 흐름을 뒤바꾼 25년이 보여 주는
21세기 선교의 나아갈 바

 

《랄프 윈터의 비서구 선교운동사》는 세계 선교의 트렌드를 정확하게 읽어 내고 예측하는 랄프 윈터 박사의 예언자적 면모가 고스란히 담긴 책이다. 이 책은 제국주의의 쇠퇴와 비서구 국가들의 선진화 시기인 1945년부터 1969년까지의 25년을 다룬다.


2차 세계대전의 종식과 함께 서구권 국가의 식민 통치 시대가 끝나면서, 서구권 선교학계는 선교 흐름을 비관적으로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도 그럴 것이 수많은 선교사가 식민 정부와 함께 추방당하면서, 사역지의 모든 선교 활동을 내려놓아야 했기 때문이다. 식민지의 미개화된 문화를 염려한 그들은 대부분의 비서구권 국가에서 기독교가 자취를 감추고, 기독교 선교 활동이 중단될 거라고 보았다. 따라서 해외 선교 사역이 확장될 가능성 역시 희박해질 것이며, 대학생들의 선교 헌신 운동도 멈추리라 예상했다.

 

그러나 비서구권의 선교는 쇠퇴하지 않았다. 제국주의의 쇠퇴와 비서구 국가들의 선진화 시기인 1945년부터 1969년까지의 25년 동안, 비서구권에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다. 윈터는 바로 그 시기의 변화를 정확히 짚어 낸다. 그 시기의 변화는 바로 세계 기독교의 주도권이 서구권에서 비서구권으로 넘어간 것이다. 선교사들이 물러간 이후에도 비서구권의 선교는 전혀 쇠퇴하지 않았고, 하나님이 놀라운 부흥을 일으키셨다. 비서구권에 수많은 교회가 생겨나기 시작했으며, 지상명령의 대업을 성취하기 위한 일꾼들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현시대의 새로운 선교의 흐름이나 이슈를 다루는 것은 아니지만, 이 책이 다루는 격동 25년을 통해 우리는 미래 선교의 변화를 헤아리고 가늠하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백 년을 훌쩍 넘긴 한국 기독교가 새롭게 일어나고 있는 다른 이에게 세계 선교의 남은 과제를 넘겨주고 쇠퇴의 길을 걸을지, 시들해진 선교의 열정과 헌신을 다시금 새롭게 하여 주님이 맡겨 주신 사명의 몫을 다할지 선택해야 할 갈림길에 서 있다는 것, 그리고 그것을 선택할 시간이 별로 남지 않았다는 도전 앞에 서게 해줄 것이다.


 

| 독자 대상 |

✓ 선교사나 선교를 준비하는 사람
✓ 선교에 대한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 싶은 사람
✓ 선교 관련 담당자나 훈련생, 목회자나 사역자.

 

 

| 추천의 글 |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더욱 선명하게 미래를 보는 안목을 갖게 될 것이다. 이 책에는 놓치기에 매우 아까운 윈터 박사의 소중한 통찰이 가득 담겨 있다. _ 데이비드 헤셀그레이브 박사(전 트리니티 복음주의 신학교 선교학 교수)

 

세계 기독교와 선교 사역의 긍정적인 트렌드를 직시했다는 점에서 다분히 예언적인 책이다. 21세기 선교의 핵심 역할을 감당하면서 선교에 대한 예리한 통찰을 얻고 싶어 하는 한국 선교 지도자들에게 기쁘게 추천한다. _ 폴 피어슨 박사(풀러선교대학원 명예 대학원장)

 

새로운 인식과 사고, 태도의 변화를 촉구하는 윈터 박사의 선지자적인 외침이 담겨 있는 책이다. 하나님 나라와 복음에 진지한 관심을 두는 모든 이에게 기쁘게 추천한다. _ 박기호 교수(풀러 선교대학원)

 

웃자란 잡초를 싹둑 자르는 묘한 설렘으로 모두 이 책을 탐독하게 될 것이다. 한국 교회와 한국 선교계가 목표와 방향을 새롭게 정비하고 가다듬게 해줄 보석 같은 선물이다. _ 이동휘 목사(전주안디옥교회 선교목사, 사단법인 바울선교회 이사)

 

윈터 박사의 역사적 혜안과 예언자적 통찰력이 돋보이는 이 책은 역사적 서구 선교의 공로와 과오를 정확하게 평가하고 있다. 한민족 선교운동의 반성과 개선을 향한 중요한 지침이 되리라 믿는다. _ 정민영 선교사(국제 위클리프 부대표)

 

한국을 포함한 비서구 교회에게 격려와 힘이 되어 줄 책이다. 신생교회가 선교의 남은 과업에 전략적으로 동참하게 될 것을 예측한 놀라운 안목을 만나 보라. _ 한정국 선교사(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무총장)

 

전 세계의 기독교는 윈터 박사가 예견한 대로 놀랍게 변모했다. 세계 복음화를 위해 비서구 교회가 감당해야 할 바를 모색하는 촉진자의 역할을 훌륭히 해낼 놀라운 책이다. _ 한철호 선교사(선교한국파트너스 상임위원장)


 

| 본문 중에서 |

식민 시대가 종말을 고했을 때, 콩고에는 사회적 혼란과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그럼에도 주일예배를 한 번이라도 거른 교회는 거의 없었다. 현지 지도자들이 눈부신 리더십을 발휘했다. 선교사들은 이미 떠나고 없었지만, 현지 지도자들은 좌절하지 않고 광야에서 꽃을 피워 냈다. 의사 선교사가 떠난 상황에서, 현지인 조수가 선교병원 문을 닫지 않고 막중한 수술을 해냈다는 보고도 있다. 무엇보다 현지 교회의 목회 리더십이 더욱 강해졌다. 그리고 더욱 토착화되어 갔다.   _68쪽

 

기독교가 최종적으로 감소했다는 증거는 없다. 서구권 기독교 국가들뿐만 아니라 비서구권 국가들에서도 기독교는 감소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기독교의 미래는 희망적이다. 이는 의심할 필요가 없다. 서구는 물론 비서구권에서 더욱 기독교의 전통 의상인 서양식 복장이 다른 스타일로 변모할 것이다. 하지만 기독교의 미래는 매우 밝다.   _121쪽

 

우리는 하나님이 예측 불가능한 사반세기 중에라도 다시 놀랍게 역사하실 줄로 믿는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우리가 지나온 시대에 역사하셨던 것처럼, 다가오는 시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다. 우리는 영혼들이 주께 돌아와 하나님께 반응할 것으로 믿는다. 새로운 운동들은 과거처럼 미래에도 하나님의 능력을 밝히 드러낼 것이다.   _133쪽

 

 

 

한국어판 추천사: 새로운 역사의 트렌드를 보라_ 폴 피어슨

추천사: 소중한 통찰을 놓치지 마라_ 데이비드 헤셀그레이브
저자 서문: 1970년 판 서문 / 1980년 판 서문 / 2005년 판 서문

역자 서문: 격동 25년의 프리즘을 통해

 

1장_ 서구 열강들의 퇴각

식민지 종식에서 정치 제국주의로 | 경제 제국주의 | 민족주의적 제국주의 | 복합적 태도 | 문화 제국주의 | 정치적 국경과 문화적 소수파들 | 폭발적인 기술 성장 | 심리적 충격

2장_ 신생교회들의 운명

현지인 교회의 출현 | 토착교회 | 폭발적 교회 성장 | 신생교회와 에큐메니컬 운동 | 다양성에 관한 신학적 문제

3장_ 기독교의 운명

공산주의와 기독교 | 약화된 인상을 준 기독교 | 변화를 요구하는 세상에서의 기독교

4장_ 선교단체들의 운명

뿌리 잘린 유럽 선교 | 닫힌 선교의 문 | 심화되는 비관론 | 믿을 수 없는 기록 | 혼란한 선교 이론들 | missions에서 mission으로? | 선교대회와 위원회들 | 교회, 선교, 그리고 오이쿠메네

5장_ 미래를 위한 준비

미래의 모습 | 조직체는 주인인가, 종인가? | 전략 협의체 | 무엇이 목표인가?

 

맺는 글 우리 앞에 남은 과업

부록 A_ 억지 선교사

부록 B_ 기독교 역사의 태피스트리

부록 C_ 하나님의 구속적 선교를 위한 두 조직체

 

 

 

랄프 윈터_ Ralph D. Winter

‘미전도 종족 선교 이론’으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현대 선교의 거장이자, 프론티어 선교회(Frontier Mission fellowship) 대표였고, 《퍼스펙티브스》의 공동편집자였다. 풍부한 현장 경험과 이론을 밑바탕으로 세워진 그의 선교 전략들은 지금도 수많은 선교지에서 사용되고 있다.
미국 장로교 목사로 과테말라에 파송되어 10년 동안 마야 인디언을 섬기다가 풀러 신학교(Fuller Theological Seminary)에 세계선교대학원 선교학 교수로 부임했다. 이때부터 신학연장교육(Theological Education by Extension) 운동과 미국 선교학회(American Society of Missiology), 하계 선교학 연구소(Summer Institute of International Studies), 윌리엄 캐리 라이브러리 출판사 등 다양한 선교 운동과 기관의 개발과 설립, 운영에 주도적인 역할을 감당했다. 특히 미전도 종족(Unreached People, 외부의 도움 없이는 복음을 접할 수 없는 종족)에게 선교 역량을 집중해야 함을 역설한 세계 복음화 국제대회(1974년 스위스 로잔)에서의 강연은, 미전도 종족 선교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킨 결정적인 사건으로 평가받고 있다. 10년 동안의 풀러 선교대학원 사역을 마친 후에 아내 로베르타와 함께 프론티어 선교회를 설립했으며, 이후 미국 세계 선교 센터(U.S. Center for World Mission)와 윌리엄 캐리 대학으로 발전시켰다. 여러 권의 책을 저술하고 여러 편의 소논문을 유명 잡지에 기고하며 왕성하게 활동하던 그는, 골수암으로 투병하던 2009년 5월 20일 밤 9시경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의 자택에서 향년 84세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배송안내 DELIVERY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2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5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EXCHANGE & RETURN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파본인 경우 30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파본, 배송오류는 제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