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에 눈뜨다
Gospel Wakefulness
판매가격 :
11,700(10%↓)
정 가 :
13,000
적립금 :
585원 (5%)
브랜드 :
도서출판 예수전도단 [브랜드바로가기]
출시일 :
2013-03-07
저자 :
제라드 C. 윌슨
역자 :
안정임
판형(크기) :
신국변형(138*210)
총페이지 :
352
ISBN :
978-89-5536-420-0
구매수량 :
총 금액 :

상세정보 DETAIL VIEW


‘체험’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본,
당신이 아직 만나 보지 못한
‘리얼리티’ 복음 이야기

 

 

복음과 눈뜸
저자는 이 책에서 복음과 눈뜸에 관해 이야기한다. 복음에 눈뜬다는 것은 복음의 능력을 각성하여 믿음으로 얻은 구원을 깊고 충만하게 느끼고 인식하는 상태를 말한다. 그러나 이 두 가지를 고루 갖추지 못한 삶, 즉 복음 없는 눈뜸은 육체의 본성을 따르게 하고 눈뜸 없는 복음은 종교적 습관에 매이게 한다. 그럼에도 우리는 이 두 가지를 철저하게 분리하며 살았다. 교회 밖에서는 복음 없는 눈뜸으로, 교회 안에서는 눈뜸 없는 복음으로 아무런 문제없이 살고 있는 우리다. 그리하여 우리는 복음의 능력을 잃어버리고 무기력과 쇠락, 우울증에 빠져 살고 있다. 그러한 우리가 해결해야 할 다급한 문제는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 ‘복음에 눈뜨는 것’이다.


복음을 오롯이 느끼다
이런 상황을 생각해 보라. 당신의 차가 내리막길을 내려오다 시동이 꺼지는 바람에 기찻길 건널목 한복판에 멈춰 섰다. 다시 시동을 걸어서 그곳을 빠져나오려는데, 저 멀리 모퉁이를 돌아 달려오는 기차가 보인다. 기관사가 황급히 기차를 세우려 하지만, 이미 늦었다. 너무 당황한 당신은 꼼짝도 할 수 없다. 그런데 당신을 뒤따라오던 운전자가 당신의 차를 건널목에서 밀어내고, 그가 대신 기차와 충돌하고 말았다. 얼굴도 모르는 그가 당신 대신에 희생물이 된 것이다. 놀라 어찌할 바를 모르던 당신은 당신 몰래 당신의 차 트렁크 안에 숨어 있던 막내아들을 발견하게 된다. 황급히 트렁크를 열어 막내아들의 안전을 확인한 당신은 얼마나 큰 참극이 벌어질 뻔했는지를 깨닫고는 정신이 아찔해진다. 그리고 당신 대신 죽은 이에게, 세상 무엇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감사와 감격의 눈물을 흘린다. 이것이 바로 복음에 눈뜬 이가 느끼는 감격이다.


복음을 제대로 알고 싶은 성도들의 필독서
1-2장에서 저자는 복음이 무엇인지를 먼저 정의하고, 복음에 눈뜨는 것이 거듭남이나 구원의 확신과 어떻게 다른지를 설명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3-9장에서는 복음에 눈뜰 때 경험하게 되는 개인적 변화들,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 샘솟는 기쁨, 깊어지는 예배, 참된 의로움과 자유와 안식, 우울증 극복, 자신감 회복 등을 이야기한다. 10장에서는 신앙 공동체가 복음에 눈뜨는 것을 경험해야 함을 주장하고, 11장에서는 복음 그 자체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여러 관점에서 바라보며 묵상하도록 안내한다. 아울러 복음에 눈뜨는 과정을 경험한 이들의 간증문이 각 장마다 수록되어 있어, 더 깊이 있는 이해를 돕는다.


오늘날 우리에게 필요한 복음
오늘날의 교회는 복음을 하나의 ‘문화’로 전락시켰고, 그 결과 하나님과의 관계나 제자도, 영혼 구원에 아무런 감흥과 감동을 느끼지 못하는 무감각과 무기력의 나락으로 빠져 버렸다. 그래서 이 책은 복음의 깊이와 능력을 깨닫고 사로잡히려면, 누구나 ‘눈물 콧물 쏟으며 깨져 봐야’ 한다고 선언한다. 그것이 제대로 된 예수 믿기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옛사람인 자아가 죽고 하나님의 사랑을 체험하는 ‘눈뜸’의 자리로 나아오라. 십자가 복음의 진면목에 압도당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 이런 분에게 추천합니다! |
▸ 복음의 참 의미와 능력에 대한 깨달음을 얻고 싶은 그리스도인
▸ 더 깊은 신앙적인 성숙을 갈망하는 그리스도인
▸ 회개했음에도 또다시 짓는 죄 때문에 갈등하는 그리스도인

 


| 추천의 글 |
그리스도인 중에 복음의 능력을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단지 복음의 내용을 아는 게 아니라, 그 놀랍고도 굉장한 소식을 뼛속까지 절감하는 사람 말이다. 제라드 윌슨 목사는 복음을 진정으로 이해하는 사람에게는 형용할 수 없는 기쁨과 감사가 흘러넘친다고 말한다. 《복음에 눈뜨다》는 복음을 명쾌하게 설명하고 그 놀라운 은혜를 맛보게 하는 책이다. 이런 책이 명저가 아니면 무엇이랴!  
_그렉 서래트  캘리포니아 코스트 교회 담임목사, 《Ir-Rev-Rend》 저자

 

앞으로 맞이할 교회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현재보다 더 나은 교회의 미래를 위해서는 우리 그리스도인이 변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럼 우리가 어떻게 해야 변화가 일어날까? 우리 자신의 힘과 의지만으로는 불가능하다. 복음을 받아들였다고 해서 되는 일도 아니다. 오직 마음속에 복음을 더 깊이 새기려는 노력이 수반되어야 한다. 이 책은 복음의 각성제가 되어 그리스도 안에 무엇이 있는지를 또렷하고 생생한 필체로 알려 준다. 다른 말로 비유하자면 이 책이 문을 열어 준다고, 때로는 문을 때려 부순다고 할 수 있겠다.  
_레이 오틀런드  내슈빌 임마누엘 교회 목사

 

《복음에 눈뜨다》를 읽는 내내 즐거웠다. 눈물이 차오르고 가슴이 벅찬 적도 여러 번이었다. 이렇게 가슴 뜨거워지는 책을 대한 것도 실로 오랜만이다. 특히 깨어짐과 성화를 다룬 7장의 내용은 아름다우면서도 겸허한 마음이 들게 한다. 모쪼록 이 책이 많은 영혼을 깨우기를 간절히 두 손을 모아 본다. 
_매트 챈들러  빌리지 교회 담임목사, 《The Explicit Gospel》 저자

 

하나님의 은혜로, 이 책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우리 가슴에 다시 불붙을 것을 믿는다. 사람들은 복음을 경시하지만, 그것은 언제나 감동적이고 강력하다. 그런 복음에 활활 타오를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이 책을 펼치지 마라.  
_버크 파슨즈  성 안드레 교회 협력목사, 〈Tabletalk〉 편집자

 

이 책은 복음의 능력에 눈뜨게 하고, 그것도 모자라 거룩한 하나님이 우리 편이시라는 기막힌 사실을 덤으로 알려 준다. 복음의 아름다움에 눈뜨고 싶다면 (안 그런 사람도 있을까?) 이 책을 반드시 읽어야 한다. 어떻게 복음이 모든 것을 획기적으로 바꿔 놓는지 궁금한 사람에게도 이 책의 일독을 강력히 권하는 바다.  
_샘 스톰스  오클라호마 브릿지웨이 교회 담임목사, 《The Hope of Glory》 저자

 

《복음에 눈뜨다》는 신학적으로 올바르고, 냉혹하리만치 솔직하다. 게다가 목회에 유용하고, 복음의 실체에 충실한 최고의 책이다. 참으로 오랜만에 이런 책을 만나서 반갑기 그지없다. 제라드 윌슨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격해서 주님의 교회에 헌신하는 신실한 종이다. 그는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사람답게 틀에 박힌 이야기나 자기 자랑과 거리가 먼 책을 써냈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복음이 훨씬 더 명징하고 귀하게 느껴진다. 이보다 더한 찬사가 어디 있겠는가!  
_스코티 스미스  테네시 크라이스트 커뮤니티 교회 목사

 

현대 기독교가 더 크고 더 좋고 더 빠르고 더 호화로우며 더 멋진 것만 추구하다가, 결국 둔하고 시시껄렁한 영성을 생산해 낸 것은 아닐까? 무엇이 우리를 일깨울 수 있을까? 오직 예수님의 복음을 통한 성령의 역사만이 답이다. 이 책의 저자는 예수님의 삶과 죽음, 부활을 꼼꼼히 탐구하면서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실감 나게 묘사해 놓았다. 열정과 명료함이 담긴 책갈피마다 그리스도의 빛이 환하게 빛을 발하는 것도 그 때문이리라.  
_에드 스테처  라이프웨이 리서치 소장, 〈Christianity Today〉 편집자

 

자신에게 소중하지 않으면 남에게 권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이 책의 저자 제라드 윌슨 목사가 그 말에 딱 들어맞는다.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과 생명의 복음을 그토록 소중히 여기는 그가 어떻게 우리에게 그것들을 권하지 않고 배길 수 있었겠는가!  
_엘리엇 그루뎀  Acts 29 네트워크 책임자, 마스힐 교회 목사, 〈Christian Beliefs〉 편집자

 

당신은 그리스도인인데도 뒤처져 있다. 기쁨은 좀처럼 손에 잡히지 않는다. 흥미진진한 축구경기나 잘 차려입은 드라마의 주인공처럼 신 나고 즐겁게 신앙생활을 하고 싶지만, 죄인이라는 죄책감 때문에 갈등한다. 윌슨 목사는 이 책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복음에 대한 진지한 이해, 즉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새롭게 맛보는 일이다’라고 강조한다. 이런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어야 정말 살맛 나는 세상이 될 것이다.  
_오웬 스트래찬  보이스대학 교회역사학 교수

 

윌슨 목사는 복음에 눈떴을 때 일어나는 내밀한 모습을 탁월하게 그려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보면서도 그것을 우리 힘으로 달성할 수 없다는 것은 아이러니하다. 그래서 제라드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 시선을 고정하고 복음이 가져오는 놀라운 변화를 만끽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제 막 교회 문에 들어선 초신자는 물론이고 신앙생활을 오래 한 성도들도 이 책을 통해 지식을 넘어선 십자가의 능력과 은혜, 충만한 감동을 맛보리라고 확신한다.  
_저스틴 홀컴  리서전스 책임자, 마스 힐 교회 목사, 《Rid of My Disgrace》 공저자

 

 

 

| 본문 중에서 |
‘복음에 눈뜨다’와 비슷한 표현이 많이 있다. 그 개념은 내가 만들어 낸 게 아니다. 그러나 그 뜻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묻는다면, 이렇게 대답하겠다. 복음에 눈뜬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더 끔찍하게 사랑하며 그분의 능력을 더 진하게 맛보는 것이라고. 하지만 이 정의는 다음과 같은 의문을 불러온다. 무엇보다 더 끔찍하게 사랑하고 무엇보다 더 진하게 맛보라는 말인가? 대답은 ‘사랑하지 않을 때보다 더 사랑하고, 맛보지 않을 때보다 더 맛보라’는 것이다. 아울러 나는 예수님을 영접해서 구원을 받는 것과 복음에 눈뜨는 것을 구분해서 이야기했으므로, ‘이전보다 더 깊이 사랑하고 맛보라’는 뜻도 될 수 있다.   _35쪽

 

그리스도인 중에는 (이 글을 읽는 독자를 포함해서) 번개처럼 한순간에 번쩍하고 복음에 눈을 뜨는 게 아니라 서서히 눈을 뜨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것과 상관없이 복음을 더 깊이 깨닫는 순간이야말로 성령에 의한 성화의 역사이자 복음의 참맛을 느끼는 순간이다. 사도 요한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다 그의 충만한 데서 받으니 은혜 위에 은혜러라”(요 1:16). 정말로 은혜 위에 은혜이고 계시 위에 계시이며 축복 위에 축복이다. 영적인 도약이 순간적으로 일어날 때, 그 겹겹의 은혜는 어두운 극장에서 대낮의 환한 거리로 걸어나가는 것과 흡사하다. 영적인 도약이 서서히 일어나는 경우는 아침에 떠오르는 찬란한 태양과 비슷하다. 모두 다 빛의 축제다.   _46쪽

 

예수님의 복음이 대단하다는 것은 바로 그런 점이다. 복음은 모든 인간의 만능열쇠다. 의학은 그런 효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척추 디스크 환자에게 백혈병 약을 처방하지 않고 위장병 환자에게 무좀약을 주지 않듯이 병에는 그에 상응하는 치료제를 처방해야 한다. 증상이 다르면 치료도 다르다. 반면에 복음은 그렇지 않다. 모든 증상을 전부 치료한다. 복음의 말씀에는 부활의 능력이 있다. 유대인이든 헬라인이든, 종이든 자유인이든, 남자든 여자든, 부자든 빈민이든, 천재든 바보든, 건강한 사람이든 병자든, 악인이든 선인이든 상관없이 복음은 믿는 사람을 모두 구원할 능력이 있다. 복음이 모든 것의 해결책이다.   _112쪽

 

언제 어디서나 주님의 주권에 순종하는 사람은 거룩한 장소와 덜 거룩한 장소를 구별하지 않는다. 실제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설거지거리를 팽개치고 전도 현장으로 달려가는 게 아니라 주님의 주권 아래 설거지를 끝마치는 일이다. 복음에 눈뜬 사람은 아무리 사소한 일이라도 예배하는 마음으로 할 수 있다. 왜냐하면 무슨 일이든 감사와 기도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위해 일하기 때문이다. 성육신의 끝없는 메아리 속에서 그리스도인은 매 순간이 성찬의 순간이 되게 한다. 영적인 것을 일상 속에 주입하고, 일상을 영적인 것처럼 취급한다. 싱클레어 퍼거슨은 우리가 “평상시에 하는 일을 영적으로 하고 영적인 일을 평상시처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_142쪽

 

“복음에 눈뜨다”는 말도 기발해 보이는 것일 뿐, 특별한 표현이 아니다. 아니, 복음의 능력을 알고 그 능력만을 의지하기로 한 사람들이 마땅히 다른 좋은 표현을 떠올리지 못해서 그 말을 사용한 것일지도 모른다. 복음의 능력과 신비를 아는 사람들이 입 다물고 가만히 있기란 무척이나 힘든 일이다. 그것이 활력의 원천이고 주된 관심사니 당연한 노릇이다. 복음 외에는 마음을 사로잡는 게 눈 씻고 찾아도 없는 걸 어쩌겠는가.   _331쪽

 

 

 

• 추천사
• 추천의 글: 레이 오틀런드
• 감사의 글
• 시작하며

1장. 복음에 눈뜨는 것이란 무엇인가?

2장. 철저한 깨어짐

3장. 새로워진 사랑의 감정

4장.복음에 눈 뜬 예배

5장. 과도 영성으로부터의 해방

6장. 영적 바이오리듬

7장. 복음에 의한 성화

8장. 우울증

9장. 복음이 주는 자신감

10장. 복음에 눈을 뜬 교회

11장. 바라보고 바라보라

• 마치며
• 추천 도서
• 주

 

제라드 C. 윌슨

복음 중심의 삶과 목회와 저술로 미국 교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버몬트 주 미들타운스프링스의 미들타운스프링스 커뮤니티 처치 담임목사다. 기독교의 사명을 자신의 삶에 담아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복음주의 목회자인 그는, 자신이 섬기는 공동체가 모든 것 위에 뛰어나신 예수님의 존귀하심을 깨닫도록 도전하는 동시에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라는 주님의 부르심으로 나아가도록 이끄는 것을 삶의 목표로 삼고 있다.
목회 사역 외에도 프리랜서 작가로 20년 가까이 신문과 잡지에 기고해 왔으며 그와 관련된 수상 경력도 있다. 복음의 실재와 능력을 재치 있으면서도 묵직하게 전달하는 메시지로 여러 집회와 세미나, 콘퍼런스의 인기 강사이기도 한 그는 현재 베키 사모와 두 딸 메이시와 그레이스와 함께 버몬트에 살고 있다. 저서로는 《Gospel Deeps; Reveling in the Excellencies of Jesus》(예수전도단 출간 예정), 《Your Jesus Is Too Safe》, 《Abide; Practicing Kingdom Rhythms in a Consumer Culture》 등이 있으며, 그의 블로그 주소는 GospelDrivenChurch.com이다.

배송안내 DELIVERY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600원 입니다.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2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5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EXCHANGE & RETURN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파본인 경우 30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파본, 배송오류는 제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