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흔의 잠언
생명과 인생 그리고 믿음을 노래하다
판매가격 :
12,600(10%↓)
정 가 :
14,000
적립금 :
630원 (5%)
브랜드 :
와웸퍼블 [브랜드바로가기]
출시일 :
2016-10-13
저 자 :
방관덕
판 형 :
신국판 변형(138×210mm), 무선
분 량 :
300면
ISBN :
978-89-5536-518-4 (03230)
구매수량 :
제품상태 :
총 금액 :

상세정보 DETAIL VIEW

인생의 여정에서 신앙의 열매를 노래하다

산문시집 『아흔의 잠언』 방관덕 원로 목사


논어(論語), <위정(爲政)>편에서 공자는 마흔에는 세상에 정신을 빼앗기거나 당황하는 일이 없어서 ‘불혹’(不惑)이라고 불렀다. 

쉰에는 하늘의 뜻을 깨달아 알아서 ‘지천명’(知天命)이라고 했고, 예순에는 귀가 순해져 모든 이치를 깨닫기에 ‘이순’(耳順)이라고 말했다. 

일흔에는 마음대로 행동해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나이기에 ‘종심’(從心)이라고 했다. 


불과 쉰과 예순에도 하늘의 뜻을 알고, 세상의 모든 이치를 깨달을 수 있는데 

아흔 해 동안의 인생을 사는 동안 오롯이 목회의 한 길을 걸은 목회자의 삶은 분명 수많은 지혜와 혜안들이 넘칠 것이다. 


어린 시절 “사람의 인생에서 가장 귀한 것은 영혼을 구원하는 것”이라며 

하나님의 말씀을 좇아 평생을 목회자로서 영혼을 구원하는 일에 매진한 사람이 있다. 

그는 일제 강점기와 같은 민족끼리 피를 흘려야 했던 한국전쟁, 

먹고 싶어도 먹을 것이 없어서 굶주렸던 보릿고개에 한 줄기 희망의 빛도 발견하지 못하던 시절을 살아냈다. 

그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한발 한발 내딛고 살아오다보니 이제 아흔이라는 나이가 됐고, 

인생의 굽이굽이마다 함께하셨던 하나님의 지혜를 ‘시’로 쓰기 시작했다. 

바로 이 책 <아흔의 잠언>을 쓴 송학대교회 방관덕 원로목사의 이야기다. 

방관덕 원로목사가 시를 사랑하는 목회자라는 것은 평소 인연을 맺어온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이야기다. 


평소에도 시를 즐겨했지만, 목회에서 은퇴한 후 설교를 준비하던 열정으로 시를 한 편씩 쓰기 시작했고

그렇게 20년 동안 수많은 산문시들을 썼다. 그리고 수백편의 시를 엄선해 한 권의 시집으로 묶을 수 있었다. 

이 시집은 제목에서 드러나듯 아흔의 인생을 오직 믿음의 길만 걸어온 목회자의 지혜가 담겨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저자는 구순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와 성도들을 향한 뜨겁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써내려갔다. 

아흔의 인생을 살아낸 시인의 눈에 세상 모든 것들은 좋은 메타포가 됐다. 

신앙의 눈으로 세상의 모든 사물과 상황을 바라봤다. 

그리고 어렵지 않도록 마치 수필과 같은 느낌으로 써내려갔다. 봄에 피어난 꽃을 노래했고, 가을을 음미했다. 

아름다웠던 시절을 뒤로하고 이젠 백발이 된 아내를 바라보며 수줍은 고백을 털어놓기도 하고 

헛된 것에 일희일비하는 인생들에게 일침 하는 시를 쓰기도 했다. 

말씀대로 순종하지 않는 교회를 향해 일갈하고, 어떤 지혜와도 비교할 수 없는 성경의 진리를 선포했다. 


이 시집은 산문시집이다. 1부 생명을 노래하다에서는 자연 만물에서 역사하는 하나님의 섭리를 노래했다. 

2부와 3부 인생을 노래하다Ⅱ,Ⅲ에서는 부부, 부모님, 돈, 사랑, 꿈과 같은 인생의 여러 모습들을 시로 썼다. 

마지막으로 4부 믿음을 노래하다에서는 평생을 믿음대로 살겠노라 한 길을 걸어온 신앙의 선배가 말하는 믿음의 진면목을 들려준다. 

총 80여 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위로를 해주고 때로는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는 우리를 사랑하는 어른이 그립다. 그립다면 읽어보자. 

아흔의 인생을 살면서 얻은 인생의 진수, 신앙의 정수를 담아 쓴 <아흔의 잠언>을.... 


| 저자 소개 |

방관덕

방관덕(方觀德) 시인은 1927년 11월 21일(음력) 평안북도 철산군 부서면 성암동에서 태어났다. 

해방 후 신앙의 자유를 찾아 아내 김병옥 사모와 혈혈단신(孑孑單身)으로 월남했다. 

유년 시절부터 가장 가치 있는 인생은 영혼을 구원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목회자의 꿈을 키웠다. 

국제대학교에서 영문학을 공부하고, 장로회신학교(현 장로회신학대학원대학교)와 미국 덴버신학교에서 기독교교육학을 공부했다. 

그리고 아세아연합신학대학원대학교와 미국 풀러신학교에서 공동 박사 과정으로 목회학 박사를 받았다. 

대한신학교와 장로회신학대학원대학교, 서울 장신대학교, 아세아연합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설교학을 가르쳤다. 

송학대교회 담임 목사로 30년 간 섬겼으며 서울 남노회 공로 목사, 전국은퇴목사회(통합) 회장, 한기원(초교파) 은퇴목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주요 저서로는 주해 설교집(구약-창세기,출애굽기,잠언 / 신약 27권)과 

설교집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새 생명은 아름다워』, 『신앙의 위력』, 『최대의 행복자』, 『성숙한 그리스도인』, 『성도들의 생활지침』이 있으며, 

논문집 『설교의 제 유형에 관한 연구와 비판』이 있다. 


| 책 속으로 |

굴러가는 인생 

꽃이 진다고 서운하게 생각지 말아요 

꽃이 져야 열매가 맺힌다오 

낙엽이 진다고 우울해 하지 말아요 

낙엽이 지고 거름으로 환원돼야 

어미 나무가 싱싱하게 생을 이어간다오 

만월이 이즈러진다고 아쉬워하지 말아요 

저 달이 이즈러져 자취를 감추어야 

새 달이 새 소망 안고 올라오지요 

실패했다고 낙심하지 말아요 실패는 반드시 성공을 잉태했다가 

대박의 해산이 있을 거예요 _p.93 


백발의 미인  

이제와 보니 당신은 

백발 미인이네 

그 아름답고 싱싱하고 활기찬 지난날 모습은 가버렸지만 

백발은 무성하고 

얼굴은 하얗고 

주름살도 별로 없네 

눈웃음은 여전히 매력적이야 

다만 기운이 떨어지고 온몸이 늘어져 

병상에 누워 눈을 감고 침묵만 지키고 있네 

측은한 마음으로 바라보니 

참아야 하는데도 

왈칵 터지는 눈물샘이 가슴을 적시네 _p.113 


노래처럼 살아요 

오선지에 

콩나물 같은 음표가 그려지면 

사람들은 그 음표를 따라 노래를 부르네 


 노래는 저음으로부터 중음 고음으로 올라갔다 

다시 중음 저음으로 내려오네 

구불구불 굴곡으로 흘러가네  


인생살이도 낮은 자리에서 출발하여 

조금씩 조금씩 올라갔다가 

중간 삶으로 구불구불 흘러가지 

높은 뜻의 이상을 가지고 

꿈틀거리며  흘려 실력을 쌓으면 

다시 높은 자리로 바득바득 올라가네 

높은 자리는 오래 머물지 못하는 곳 

다시 또 내려와 

평범한 삶으로 걸어가네 


(중략) 


인생의 삶도 

빠르게 일분 일초를 다투며 살 때가 있고 

일상생활의 리듬대로 살 때도 있고 

여유만만하게 살 때도 있고 

쉬엄쉬엄 휴식의 시간도 필요할 때가 있네 

(중략) _p.133 


행운아와 불행아 


(중략) 

자기 본분을 깨닫고 사는 사람은 

행운아가 될 것이지만 

무지무각 속에 사는 사람은 불행아가 될 것이요 


인생의 본분은 

하나님을 알고 그 분의 뜻대로 살며 

모든 피조물을 대신하여 

그분의 영광을 위해 사는 것이라 

(중략) _p.171 


인내 

아니꼬운 것을 보고 

욕하려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는데 

참으니 

다툼이 사라지고 


분노가 머리털 끝까지 뻗었는데 

참으니까 싸움이 멈추었네 


 산해진미를 보고 탐식의 마음이 가슴에 차올랐는데 

참으니까 

범죄하지 않았네 


정욕이 불같이 일어났는데 

참으니까 

가정이 평안해졌고 


증오심이 극에 달했는데 

참으니까 

생명을 살려냈네 

(중략) _p.197  


| 추천사 |

성경은 의인은 늙어도 여전히 결실하며 진액이 풍족하고 빛이 청청하여 여호와의 정직하심을 나타낸다고 말씀하십니다. 

시집 『아흔의 잠언』이야말로 우리에게 인생의 지침이자 교과서가 될 것입니다. _림인식 원로 목사(노량진교회) 


아흔을 맞이해 평생을 달려온 인생길에서 얻은 지혜와 감회를 시로 승화시켜 표현하심이 귀합니다. 

이 시집을 읽는 모든 이들이 주님 안에서 위안을 누리고 용기와 희망을 얻게 되리라 믿습니다. _서정운 전 총장(장로회신학대학교) 


구순의 고개 위에서 들려주는 신앙의 정수와 삶의 지혜가 우리를 부끄럽게 합니다. 등대와 같이 우리가 가야할 길을 비추어 주는 듯합니다. _김삼환 담임 목사(명성교회) 


어른이 없는 세상은 배울 것이 없는 세상입니다. 그래서 청빈과 겸손함으로 아흔의 인생을 걸어오신 방관덕 목사님의 시집 『아흔의 잠언』이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교훈이자 인생의 교과서로 널리 읽혀지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_고훈 담임 목사(안산 제일교회) 


시는 사람의 인생을 언어로 그려낸 그림과 같습니다. 

『아흔의 잠언』은 아흔의 인생을 살면서 얻은 지혜의 순간들을 화폭에 옮겨놓은 아름다운 작품집입니다. _이철신 담임 목사(영락교회) 


방관덕 목사님의 시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교회와 나라를 사랑하며 가족과 이웃을 향한 절절한 사랑을 담고 있습니다. 

사랑해야만 느낄 수 있는 ‘잠언’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_정동락 담임 목사(송학대교회) 


| 목차 소개 |

추천사 

시인의 말 


1부 생명을 노래하다 

새싹 l 봄 l 꽃 l 여름 바다 l 가을이 오네 l 가을 한복판에서 l 자연을 스승으로 l 자연과 함께 살리라 l 

물 같은 인생으로 l 아름다움 l 의의 태양 l 하늘 땅 바다 


2부 인생을 노래하다Ⅰ 

닭소리 l 인생 l 부모님 전상서 l 눈물 l 돈 l 굴러가는 인생 l 세월아 갈테면 가라 l 부부 l 황혼 길에서 l 

고장 난 인생 l 부모 마음 l 백발의 미인 l 쓰레기 l 아내의 모습을 바라보며 l 외기러기 l 노래처럼 살아요 l 

웃음 l 노래가 주는 의미 l 신령한 노래 l 잠언 l 고향 l 아름다운 사람이란 l 웃는 얼굴 l 인생의 장마 l 

양심이 아름다워 l 행운아와 불행아 


3부 인생을 노래하다Ⅱ 

마음 l 당신을 기다리며 l 인생의 내리막길 l 인생의 오르막길 l 어제, 오늘, 내일 l 거울을 보며 l 

인내 l 회고 l 늙은 젊은이 l 꿈 l 새 것을 찾는 사람들에게 l 세 발 인생 l 인생을 둥글게 l 새로운 인생이 그리워요 l 

인생이라는 훈련 l 아흔의 고개 마루에서 4부 믿음을 노래하다 인간의 생명 l 타락에서 회복으로 l 지하철 l 

신앙시조 l 나사 풀린 세상 l 엇 박자 인생의 고민을 풀다 l 말씀에서 멀어진 교회들 l 기도 인생 l 십자가 l 

종교 철학의 길 l 변하는 세상, 변치않는 진리를 찾아 l 십자가의 복음 l 욕심의 구름을 날려 버리라 l 

본향 길 찾아가는 석양 길 나그네 l 배우는 인생


에필로그


| 대상독자 |

_ 기독교 문학을 사랑하는 평신도 

_ 믿음과 인생의 조언을 필요한 그리스도인 

_ 시를 사랑하는 그리스도인


배송안내 DELIVERY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600원 입니다. (도서, 산간, 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2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5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EXCHANGE & RETURN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파본인 경우 30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파본, 배송오류는 제외)

top